우산 혼자 쓰는 윤 대통령…비 쫄딱 맞는 김건희 여사 (사진 3장)

윤석열 대통령, 김건희 여사 근황
전용기 탑승할 때 포착된 장면

혼자 우산을 쓰고 있는 윤석열 대통령 모습이 포착됐다.

당시 영부인 김건희 여사는 쏟아지는 비를 쫄딱 맞고 있었다.

 

김건희 여사 자료 사진 / 이하 연합뉴스
김건희 여사 자료 사진 / 이하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자료 사진
윤석열 대통령 자료 사진

23일 인스티즈 등 주요 커뮤니티에는 ‘실시간 우산 혼자 쓰는 윤석열 대통령’이라는 게시물이 올라와 확산됐다. 여기에는 순방 중인 윤 대통령과 김 여사를 촬영한 사진이 있었다.

윤 대통령 내외는 3박 4일간의 미국 방문 일정을 마치고 다음 순방지인 캐나다로 향하기 위해 22일(현지 시각) 미국 뉴욕 JFK공항에 도착했다.

확산된 사진에는 윤 대통령과 김 여사가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1호기’에 탑승하는 장면이 담겨 있었다. 당시 공항에는 비가 내리고 있었다.

윤 대통령은 김 여사와 함께 전용기와 연결된 계단을 올라갔다. 그런데 윤 대통령은 혼자 우산을 쓰고 있었다. 옆에 있던 김 여사와 우산을 함께 쓰지 않았다.

결국 전용기에 오르는 동안 김 여사는 비를 쫄딱 맞았다.

이 사진을 본 인스티즈 네티즌은 “제일 가까운 사람을 저렇게”라는 지적도 했다. (댓글 보기)

인스티즈 네티즌 댓글
인스티즈 네티즌 댓글

다음은 당시 장면 사진이다.

이하 연합뉴스
이하 연합뉴스
해당 사진을 확대했다
해당 사진을 확대했다
https://www.wikitree.co.kr/articles/791855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