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전으로 잊혔던 최순실(최서원), 교도소에서 고소장 ‘1500건’ 제출했다

지난 6일 경찰 측이 전한 소식
최순실(최서원), 악플 단 댓글 작성자들 무더기 고소

‘국정농단 사태’ 주범으로 불리는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이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하 뉴스1
이하 뉴스1

경찰은 지난 6일 서울 지역 경찰서에 최 씨 명의로 다수의 고소장이 접수됐다고 밝혔다.

최 씨는 서울 수서·송파·중랑경찰서에 각각 500여 건에 달하는 고소장을 접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소 대상은 국정농단 수사와 재판이 한창이던 2017~2018년 작성된 기사에 악플을 단 누리꾼들이다.

접수된 고소장에 따르면 최 씨는 자신의 이름이 언급된 기사에 댓글을 단 누리꾼들을 대상으로 모욕 등의 혐의를 명시했다.

경찰은 피고소인들의 범죄 성립 여부와 공소시효 만료 여부를 함께 검토할 예정이다. 형법상 모욕죄의 공소시효는 5년이다.

한편 최 씨는 ‘국정농단’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져 지난 2020년 대법원에서 징역 18년과 벌금 200억 원, 추징금 63억 원의 형이 확정돼 현재 교도소에서 복역하고 있다.

https://www.wikitree.co.kr/articles/795597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