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인 미상…구독자 80만 유튜버, 가슴 아픈 ‘투병’ 소식 알렸다 (영상)

구독자 80만’ 인기 유튜버 지피티, 원인 모를 건강 이상
“무슨 병인지 불안해하는 것도 무섭다”…눈물

운동 전문 유튜버 지피티(31·지석윤)가 투병 소식을 알려 충격을 주고 있다.

지피티 인스타그램
지피티 인스타그램

지피티는 지난 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결국 입원했습니다.. 병명을 못 찾고 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지피티는 “몸 상태가 안 좋아서 병원에 간다. 일상생활이 안 되는 수준”이라며 “열도 38~38.7도까지 올랐다. 받을 수 있는 검사는 최대한 받겠다”고 말했다.

이하 유튜브 "지피티"
이하 유튜브 ‘지피티’

지피티는 원인 모를 고열과 복통을 한 달 째 겪고 있었다. 그는 결국 병명과 발병 이유를 찾기 위해 바이러스 항체 검사, 종양표지자 검사, 유전자 검사, 분자유전학 검사 등을 받기로 했다.

그는 “차라리 팔이 부러지든지 다리가 부러지는 게 낫겠다. 그것도 당연히 고통스럽겠지만, 이렇게 원인도 모르고 무슨 병인지 불안해하는 것도 무섭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러면서 “(여러분은) 아프지 마세요”라며 “안 아픈 게 제일 중요하다. 건강은 한순간인 거 같다. 제가 술을 먹는 것도 아니고 담배를 피우는 것도 아닌데…”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지피티는 영상 댓글을 통해서도 현재 건강 상태를 설명했다. 그는 “사실 한 달 전부터 고열과 복통으로 고통받고 있었다”며 “지금도 병명을 찾진 못했다. 체중도 77kg까지 빠졌다. 근 손실이 많이 났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이런 영상은 사실 올리고 싶지 않았는데 유튜브를 업으로 하는 사람이고 직원들도 있다 보니 이렇게 올린다”며 “재밌으려고 유튜브 보시는걸텐데 죄송하다. 댓글 하나하나 다 보면서 긍정적인 생각만 하겠다”고 덧붙였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어떡하지… 진짜”, “형 아프지 마세요”, “손실 난 골격근은 다시 채우면 돼. 다 필요 없고 건강하게만 돌아와 줘”, “이게 무슨 일입니까…” 등 댓글을 남기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지피티는 구독자 약 80만 명을 보유한 인기 유튜버다. 주로 운동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다. 그의 프로필상 키는 182cm이며, 투병 전 평소 몸무게는 87kg 정도다.

이하 지피티 인스타그램
이하 지피티 인스타그램
유튜브, 지피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