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이 XX들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 X 팔려서”…초대형 사고 영상 유출됐다

윤석열 “이 XX들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 X 팔려서”…초대형 사고 영상 유출됐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최한 ‘글로벌 펀드 제7차 재정공약 회의’에서 연설을 하고 바이든과 48초간 환담을 나눈 뒤 회의장을 빠져나가면서 한 ‘막말’이 한국 방송 카메라에 잡히면서 큰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2022년 9월 21일 MBC와 KBS는 윤 대통령이 퇴장 도중 박진 외교부 장관 쪽을 향해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X팔려서 어떻게 하나”라고 말하는 장면을 보도했습니다.

MBC
MBC

이날 현장 취재진이 촬영한 영상을 보면, 윤 대통령은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 참석해 바이든 대통령과 48초간 환담을 한 뒤 동행한 박진 외교부 장관과 김성한 안보실장 쪽을 바라보며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했습니다.

윤 대통령이 말한 ‘국회’가 미국 의회인지, 언급한 승인 대상이 무엇인지를 두고는 해석이 분분합니다. 대통령실은 아직 공식적인 해명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이 발언에서 ‘승인’의 의미는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현장 연설에서 “의회에 있는 파트너들과 함께 글로벌 펀드에 60억 달러를 더 기부할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한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의 경우 정부의 예산 편성-집행권이 사실상 하원에 거의 전적으로 일임돼 있어, 바이든의 ‘60억 추가 출연’ 약속이 “미 의회의 승인을 받지 못하면 어쩌나”고 염려한 윤 대통령의 발언으로 해석됩니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문제는 언론의 카메라가 돌아가고 있는 국제회의장에서 “의회 이 XX들”이라고 발언한 내용이 한국 방송들을 통해 보도됨으로써 관련 내용이 미국 의회 쪽으로도 분명 전달될 것이라는 점입니다.

미국 예산은 거의 전적으로 의회가 주무르는데…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연합뉴스

미국 의회와 윤석열 대통령 사이는 지난 8월 3일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의 한국 도착 시각에 윤 대통령이 연극 관람과 뒷풀이를 했을 뿐 아니라 이후에도 방문단 일행과 만나지 않고 전화통화만 해 미국 언론의 비판을 받은 바 있습니다.

여기에, 어쨌든 한국 정부 관계자들과의 대화라 하더라도 미 의회 의원들을 “XX들”이라고 표현한 장면이 보도됨으로써, 미국 정부의 예산을 주도적으로 편성하는 의원들과의 관계는 더욱더 서먹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민주당 “남은 것은 ‘이 XX’뿐”…尹대통령 순방 논란에 십자포화

연합뉴스
연합뉴스

야당은 즉각 비판에 나섰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윤 대통령의 이번 순방과 관련해 “빈손 외교, 비굴 외교에 이어 윤 대통령의 막말 사고 외교로 대한민국의 국격까지 크게 실추됐다”며 “회의장을 나오면서 비속어로 미국 의회를 폄훼한 발언이 고스란히 영상에 담겨 대형 외교사고로 큰 물의를 일으켰다”고 지적했습니다.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의 짧은 환담을 두고는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회의장에서 48초간 서서 나눈 짧은 대화가 설마 정상회담의 전부일 거라 믿고 싶지 않다”며 “그게 전부라면 전기차 보조금 차별, 반도체·바이오 압력 등 중요한 경제 현안을 하나도 풀어내지 못한 것이라 참으로 걱정”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외교라인의 전면적 교체가 불가피해 보인다”며 “외교의 실패는 정권의 실패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우리 기업과 국민 전체에 고통을 가져온다는 사실을 명심하라”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이번 일들을 계기로 윤석열 정부가 외교 분야는 물론, 국정 전반에 준비가 안 됐다는 점을 내세워 인적 개편 등으로까지 전선을 넓힐 것으로 보입니다.

강병원 의원은 “말 한마디, 손짓 하나에 국익이 좌우될 수 있다는 사실마저 망각한 대통령의 즉각적인 대국민 사과와 외교라인 전면 쇄신을 촉구한다”고 했습니다.

조승래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윤 대통령의 무능은 진작 알았지만, 더는 나라 밖에서까지 망신이 이어져서는 안 된다”라며 “한 정부의 실패를 넘어 대한민국의 실패로 갈까 너무 걱정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처럼 ‘외교 무능’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봇물 터지듯 나오는 가운데 민주당은 오후 대정부질문에 앞서 의원총회를 열고 향후 대응방안도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한편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이 ‘윤 대통령의 비속어와 관련해 당의 입장은 무엇인가’라고 묻자 “입장이 없습니다. 그쪽(더불어민주당) 입장을 듣지 여당이 왜 사안마다 입장을 다 내야되나”라며 “이 정도 합시다. 너무 많이 물어보면 우리가 (기자들이) 의도를 가지고 묻는 걸로 오해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의힘 지도부 소속 한 의원도 기자와 통화에서 “멘트를 하기가 그렇다”며 답을 피했습니다.

https://www.salgoo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23171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